UFC 최두호, 하위체급과 대결 거론?…연패 탈출만이 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UFC 최두호가 하위 체급 신예 선수의 스타 만들기에 희생양으로 기용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종합격투기 매체 ‘MMA 서커’는 “UFC 페더급 공식랭킹 13위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가 병역의무 이행 시기를 늦춘다면”이라는 전체 하에 션 오맬리와 추진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름도 생소한 션 오맬리는 UFC의 수장인 데이너 화이트 회장이 나서서 발탁한 기대의 유망주다. 아마추어 포함 종합격투기 15연승을 달리고 있다. 


밴텀급 오맬리는 프로 데뷔 7연승 후 데이나 화이트 회장이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하여 경기 시작 4분 14초 만에 펀치 KO로 이겨 UFC와 계약했다.

UFC 성적은 2전 2승. 한 체급 위 최두호와 대결이 거론될 정도로 잠재력을 인정받는다.

최두호에게는 이런 상황이 상당히 자존심 상하고 기분 나쁜 일이다. 최두호는 UFC 데뷔이래 2연승 포함 종합격투기 14승 1패의 호조를 띄었으나 그후 내리 2연패 하며 한계 조짐을 보였다. 재기에 온 정신을 쏟아야 할 판이다.

이와 관련해 국내 매체는 “(최두호는 2연패로) 톱5 진입이 무산됐기에 군 복무를 더 미뤄봐야 실익이 없다”고 지적하고 “UFC가 오맬리와의 대결을 진지하게 검토한다면 최두호의 재기를 도와주려는 목적보다는 오맬리의 스타성을 증폭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많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