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중간선거, 민주당 지지율이 공화당보다 10%포인트 높아”

트럼프 국정 지지율 43%…1월比 4%포인트↑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오는 11월 예정된 미국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이 공화당 지지율보다 10%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름세를 타는 가운데 양당 지지율 격차가 두자릿수로 벌어진 것은 이례적인 현상으로 평가된다.

NBC 뉴스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10∼14일 미 전역 등록 유권자 1100명을 상대로 전화 설문해 1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3%)에 따르면 민주당이 지배하는 의회를 원한다는 응답률은 50%로 공화당 지배 의회를 원한다는 응답(40%)보다 10%포인트 높았다. 지난 1월 같은 조사에서 양당 지지율 격차(6%포인트)보다 더 벌어졌다.

양당 지지율은 18∼34세 젊은 층(민주 59%, 공화 29%)과 여성(민주 57%, 공화 34%)의 경우 23∼30%포인트로 큰 격차를 보였다. 대졸 이상 학력의 백인 유권자는 55% 대 42%로 민주당을 더 지지했다. 반면 남성은 공화당 지지율이 47%로 민주당(44%)보다 높았고, 대졸 이하 학력 백인 유권자는 50% 대 39%로 공화당 지지율이 높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43%로 지난 1월보다 4%포인트 올라갔다.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에서는 연방 하원의원 전원(435명)과 상원(100명) 3분의 1을 뽑는다. 주지사 선거도 여러 곳에서 실시된다. 지난 7일 미국 50개 주 가운데 처음 텍사스 주에서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진행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