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태움 의혹’ 간호사 투신 내사 종결…“가혹행위 발견 못 해”

-경찰, 과거 동료 간호사 등 17명 조사
-“업무 부담 탓에 극단적 선택 추정돼”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간호사들 사이에서 군기를 잡는 문화인 이른바 ‘태움’ 때문에 투신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대형병원 간호사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지만, 폭행 등 불법행위 정황은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 송파경찰서는 19일 투신 사망한 대형병원 간호사 A 씨의 사망 경위를 내사한 결과, 의혹이 불거진 ‘태움 문화’와 관련된 불법 정황은 발견하지 못해 내사를 종결한다고 이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10시 40분께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채로 발견됐다. 사건 직후 숨진 A 씨의 남자친구와 유족 측은 A 씨가 평소 같은 병원 내 다른 간호사들로부터 집단 가혹행위를 당하는 등 이른바 ‘태움’ 탓에 죽음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병원 내 가혹행위 의혹이 불거지면서 조사에 나선 경찰은 그간 유족과 남자친구, 동료 간호사 등 17명을 조사한 끝에 “폭행이나 모욕, 가혹행위 등 형사 입건할만한 불법 정황을 찾지 못했다”고 결론지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 씨의 대학교 동창뿐 아니라 함께 해당 병원에 입사했다 퇴사한 전 동료를 조사했지만, 병원 내에서 폭행 등 가혹행위는 없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망 직전 행적과 A 씨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A 씨가 업무 부담 탓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짓고 유족 측에도 내사 결과를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