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女 공중화장실 36곳에 ‘안심 비상벨’

-세면대와 각 칸마다 설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ㆍ사진)는 관내 모든 여성 공중화장실에 안심 비상벨을 최근 설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중화장실이 범죄 사각지대로 노출돼 있다는 민원에 따른 것이다.

안심 비상벨은 36곳 여성 공중화장실 내 세면대와 각 칸에 위치한다. 위급상황시 버튼을 누르면 입구에 있는 경광등에 불이 켜진다. 즉시 112 상황실과 연결돼 인근 순찰차나 경찰이 현장으로 출동하게 된다. 현장에서 경찰관과 직접 통화도 가능하며, 발생 위치와 시간 등도 기록에 남는다.


구는 안심 비상벨과 함께 여성 공중화장실 내 범죄예방을 위한 여러 안전장치도 조성했다. 화장실 문을 열 때 ‘이곳은 비상벨이 설치된 화장실입니다’라고 알려주는 방송장치 설치가 대표적이다. 안심 비상벨 위치를 알려주는 ‘발광다이오드(LED) 채널’도 곳곳에 마련했다.

구 관계자는 “여성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주민 안전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