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줄 알았다?…이총리 남미순방 동행 여야의원 ‘폭포관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낙연 국무총리의 중남미 순방에 동행한 여야 국회의원들이 17일(현지시간) 예정된 공식일정에 참석하지 않고 ‘1박 2일 이구아수 폭포 관광’에 나서 빈축을 사고 있다.

이 총리의 이번 7박 9일 순방에는 한-브라질 의원 친선협회 소속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한-도미니카 의원 친선협회 소속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이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했다.

이들은 인천에서 출발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1박하고, 도미니카공화국 산토도밍고 2박,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1박을 한 뒤 토요일(17일)과 일요일(18일) 공식일정에 참여하지 않고 이구아수 폭포 관광을 떠났다.

중남미 국가를 순방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현지시간) 파나마에 도착해 한-파나마 우호의 탑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의원들은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리는 세계물포럼 참석차 방문했기에 주말을 이용해 이구아수 폭포 방문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파울루에서 이구아수 폭포를 방문하는 1박 2일 관광비용은 계절에 따라 다르지만, 비행기 티켓은 1인당 40만∼50만 원, 호텔은 20만 원 안팎이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이들은 특별수행원이기 때문에 전체 공식일정 비용은 모두 정부에서 부담하며, 이동 노선에 따라 일등석, 비즈니스클래스를 탔기에 1인당 수천만 원에 달한다.

총리실은 이들의 이구아수 폭포관광이 언론에 보도되고 수 시간이 지난 뒤 “총리실이나 외교부에서 폭포 관광 비용을 부담하지는 않는다. 폭포 관광은 의원들이 총영사관에 요청해서 준비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본래 17일 여야 의원들의 공식일정은 오전에 이 총리와 함께 한인타운인 봉헤치로의 상징물 기공식과 한인 상가 격려방문, 오후에는 브라질 동포간담회에 참석하는것이었다. 교민들은 이날 참석하기로 한 국회의원들이 모습을 나타내지 않은 데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