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중남미에 한국청년기술봉사단 파견…현지기업 등 해외일자리 확대”

“경협 강화, 진출기업 애로 적극 해소”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가 중남미에 ‘한국청년기술봉사단’을 파견해 기술력 있는 한국 청년들의 중남미 개도국 기업 지출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또 한국 청년들이 해외에 진출해 성공적으로 창업하고 양질의 일자리에 취업하기 위해서는 현지맞춤형 진출 지원 전략이 필요하다고 보고, 맞춤형 사전교육 및 중남미 진출기업들과의 매칭 서비스 제공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중인 김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간)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와 만나 한국-중남미 경제협력 강화 및 한국 청년들의 진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상공인연합회에서 현지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날 면담에서 김 부총리와 모레노 IDB 총재는 지난해 10월 체결된 ‘한-중남미 인력교류 활성화 양해각서(MOU)’를 바탕으로 기술력 있는 한국 청년들의 중남미 개도국 기업 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한국청년기술봉사단’을 IDB와 공동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IDB는 지역사무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개도국 기업의 수요를 파악하고 한국청년들의 현지적응을 지원키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중남미 기업이 한국의 혁신기술을 공유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함은 물론, 한국 청년에게는 중남미 지역에 대한 경험 및 네트워크를 축적함으로써 현지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에 중남미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한국청년기술봉사단’ 프로그램을 시범 실시한 후, 이 프로그램에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아시아개발은행(ADB) 및 아프리카개발은행(AfDB)과도 협력을 확대해 한국 청년들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어 진행된 한국 현지기업 지ㆍ상사 및 교포 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김 부총리와 현지 기업인들은 우리 청년들이 해외에 진출해 성공적으로 창업하고 양질의 일자리에 취업하기 위해서는 현지맞춤형 진출 지원 전략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현지 기업인들은 교포 기업인들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과 현지의 경제ㆍ산업 여건 등에 대한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토대로 현지 수요에 부합하는 맞춤형 인재의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고 강조했다. 특히 현지 진출 섬유ㆍ의류 업계와 연계해 패션ㆍ디자인 및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청년들이 진출할 경우 온라인 상거래 등에서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현지 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사전교육과 매칭 서비스 등 제대로 된 해외 일자리 취업 지원에 초점을 둘 것이라며, 국제기구 등과 연계한 해외기술봉사단 파견 확대를 통해 진출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19일에는 스티븐 무누신 미 재무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한미 동맹관계를 재확인하면서 5월말 북미 정상회담 등 현안에 긴밀히 협력하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철강관세 등 통상현안에 대한 협조를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미국의 철강 수입품 고율관세와 관련해 이번 조치가 안보영향 조사에 근거해 이뤄졌으며, 한국산 철강 수입품에 고율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미동맹의 약화로 비춰질 가능성이 있다며 관세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해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 정부의 노력으로 지난해 이후 대미 수출액과 무역흑자 규모가 크게 줄어들고 있고, 한국의 대미 철강 수출이 미국에 경제적ㆍ안보적 위협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미국에서 수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