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월요일 전국 흐리고 봄비…밤에 그칠 듯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월요일인 19일은 전국이 흐리고 촉촉히 비가 오겠다. 비는 오전에 북서쪽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지방에서 그치겠다.

18∼19일 예상 강수량은 경상, 제주도 20∼60㎜, 전라, 울릉도·독도 10∼40㎜,중부지방, 서해 5도 5∼10㎜다. 강원 산지는 1∼3㎝의 눈이 오겠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으나 낮 동안에도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평년보다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4∼11도, 낮 최고기온은 7∼16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촉촉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캠퍼스에 노란 산수유가 봄비를 머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수와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인해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에서 ‘보통’ 사이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남해안과 동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0.5∼5m와 1∼6m, 남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0.5∼4m와 1∼5m로 예상된다. 서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는 0.5∼2m와 0.5∼3m로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