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ㆍ북미 회담 앞두고 탐색전 벌이는 北…리용호는 스톡홀름, 최강일은 헬싱키행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15~17일 스웨덴 스톡홀름을 다녀온 데 이어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부국장이 핀란드 헬싱키로 향했다. 리 외무상이 스웨덴 외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미국인 영사문제와 안보문제를 협의한 데 이어 최 부국장은 핀란드에서 우리 측 전직 관료와 미측 전직 관료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할 전망이다. 북한이 리 외무상과 최 부국장을 통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탐색전을 벌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최 부국장은 18일 오전 11시 35분 중국 서우두 공항에서 핀란드 헬싱키행 비행기에 올랐다. 최 부국장은 핀란드에 도착해 남북한과 미국의 1.5트랙 대화에 참석할 예정이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박성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표도 최 부국장과 헬싱키로 향했다. 

[사진=연합뉴스]

최 부국장은 내주 초 신각수 전 주일대사와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 대사 등이 참석하는 1.5트랙 대화에 참석할 예정이다. 핀란드에서 열리는 한반도 정세 관련 1.5트랙 회의에서는 북한 문제 전문학자와 전직 관리들이 합류할 예정이다. 따라서 이번 회의에서 최 부국장의 태도에서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리 외무상은 스톡홀름에서 북한-스웨덴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한 억류 미국인 문제에 대한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스웨덴 외교부는 북한-스웨덴 외교장관 회담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분쟁을 평화적 해결에 이르게 하려고 계속돼 온 외교적 노력과 관련해 기회와 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언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