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에너지, 파키스탄 하와 풍력발전소 상업운전 돌입

50메가와트 규모

운영도 담당… 20년간 전력 판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대림에너지는 파키스탄 하와(HAWA) 풍력발전소가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하와 풍력발전소는 약 50메가와트(MW) 규모로 총 29기의 풍력발전기로 구성되었다.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에 조성되었으며, 연간 약 204기가와트시(GWh)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약 5만6000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대림에너지는 파키스탄 중앙전력구매공사와 20년간 전력 구매 계약을 맺고 향후 20년간 전력을 판매하게 된다. 


하와 풍력발전소는 대림에너지가 사업을 개발하고 운영까지 담당한다. 약 1억 3000만 달러의 사업비가 투자되었다. 2016년 8월 미국 정부의 개발금융기관인 해외민간투자공사(OPIC)와 약 1억 달러 규모의 금융약정을 체결하고 사업비를 조달했고, 같은 해 11월 착공했다.

이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이슬람개발은행의 ‘IDB 인프라스트럭쳐 펀드 II’(IDB Infrastructure Fund II)와 공동으로 설립한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EMA Power Investment)를 통해 투자한 프로젝트다.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는 이번 사업에 35% 지분을 출자하였다.

김상우 대림에너지 대표는 “대림에너지는 2013년에는 호주 밀머란 석탄화력발전소 지분을 인수하면서 해외 민자 발전 시장에 진출한 이래 다양한 해외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파키스탄에서는 메트로, 굴 아메드 풍력발전소에 이어 하와까지 총 3곳의 풍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