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공기청정기 시장 진출

- 대유그룹에 인수합병 후 첫 신제품
- 6단계 청정시스템, 전면청정센서 채용 극초미세먼지 및 유해가스 제거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최근 대유그룹의 한 가족이 된 대우전자가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대우전자는 ‘6단계 청정시스템’과 ‘전면청정센서’를 적용, 극초미세먼지와 유해가스 제거가 가능한 ‘클라쎄’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신제품은 공기흡입구에 전문 계측 장비 수준의 ‘레이저 PM 0.5 센서’를 적용, 레이저 광원을 이용해 지름 0.5㎛(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크기의 극초미세먼지 입자까지 실시간으로 감지한다. 

대우전자 ‘클라쎄’ 공기청정기 신제품

6단계 청정시스템은 프리필터ㆍ헤파(HEPA)필터ㆍ탈취필터 등으로 구성된다. 프리필터로 생활먼지와 반려동물의 털 등 입자가 큰 먼지를 우선 걸러낸 후, 헤파필터로 미세먼지 0.3㎛ 크기까지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탈취필터는 새집증후군 유발물질은 물론, 암모니아ㆍ아세트알데히드 등과 같은 생활악취 물질까지 제거해준다.

아울러 고효율 ‘BLDC’모터를 적용해 오염된 공기는 제품 전ㆍ후면으로 흡입한 후 상단의 토출구를 통해 360도 전방향으로 정화된 공기를 내보내는 ‘입체 청정’ 시스템으로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만든다.

미세먼지와 냄새를 종합해 4가지 색상으로 공기 청정 상태도 알려주기 때문에 직관적으로 실내 공기 상태를 점검할 수 있다. 자동모드 설정 시 오염도에 따라 공기청정 풍량을 자동으로 조절한다.

대우전자 관계자는 “이제 공기청정기는 한철 팔리는 가전제품이 아니라 필수가전으로 자리 매김함에 따라 시장 진출을 결정했다“며 “대우전자 이름으로 나오는 첫 제품이기에 소비자 실생활 요구를 반영해 오염 물질 자동 감지는 물론 극초미세 먼지까지 제거할 수 있는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