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대선투표 시작…푸틴, 6년 더 집권 확실

[헤럴드경제] 러시아 대통령 선거가 18일(현지시간) 극동 지역에서부터 시작됐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가장 먼저 극동의 추코트카주와 캄차카주 등의 투표소가 오전 8시(현지시간) 문을 열었다. 러시아는 영토가 넓어 11개 시간대에 걸쳐 있다. 투표는 지역별 시간으로 오전 8시 시작해 저녁 8시 마감한다.

모스크바 시간으로 오후 9시(현지시간 오후 8시) 광활한 대륙의 가장 서쪽에 위치한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주의 투표소가 문을 닫아야 모든 투표가 끝난다.


러시아 전역 85개 연방주체(지역)에서 모두 9만7천여 개의 투표소가 차려 졌으며 해외 400여개 투표소도 운영된다. 18세 이상으로 선거권을 가진 유권자는 약 1억1천만 명이다.

이번 대선은 4기 집권에 도전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현 대통령(65)을 포함해 모두 8명이 입후보했다.

푸틴 외에 원내 진출 정당인 극우민족주의 성향 정당인 자유민주당 당수 블라디미르 쥐리놉스키(71)와 제1야당인 공산당이 공천한 파벨 그루디닌(57) 집단농장장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최초의 여성 대선 후보인 방송인 크세니야 소브착(36), 자유주의 성향 정당 야블로코당 지도자 그리고리 야블린스키(65), 와인 사업자출신으로 기업인 권리보호 대통령 전권대표를 맡고 있는 보리스 티토프(57), 보수민족주의 성향 정당인 러시아전국민동맹당 당수 세르게이 바부린(59), 좌파 정당인 러시아공산주의자당 지도자 막심 수라이킨(39) 등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현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65~69%의 압도적 예상 득표율을 선보인 푸틴 대통령이 1차 투표에서 무난히 승리할 것으로 전망한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1, 2위 득표자가 2차 결선 투표를 치러 다수 득표자가 당선된다.

이번에도 푸틴이 승리해 2024년까지 통치하면 30년이상 권좌를 누린 이오시프 스탈린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에 이어 러시아 현대사의 두 번째 장기 집권자가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