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홍진영, 김종국과 핑크빛 기사에 ‘꾹이한테 집적대면 죽이겠다’악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홍진영이 김종국과의 러브라인 기사 때문에 살해 위협까지 받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전날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4주간의 ‘2018 글로벌 프로젝트’에 참여할 특별 게스트에 이다희, 이상엽, 홍진영, 강한나가 동참했다.

가수 홍진영은 “‘런닝맨’ 합류한다는 기사가 났는데 김종국 씨 해외팬인 어떤 외국분이 나한테 인스타그램 쪽지를 보냈다. ‘종국 오빠한테 집적대면 죽이겠다’고 하더라”고 전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에 하하는 “이미 송지효와 러브라인이 있기 때문에 견제가 들어오는 것”이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우리 팬들도 장난일 것이다. 팬들이 날 닮아서 그렇게 장난치는 거다”고 해명에 나섰다.

18일 방송된 SBS ‘런닝맨’ 글로벌 프로젝트 게스트로 나서 가수 홍진영이 김종국과의 러브라인 기사에 살해 위협 SNS악플을 받은 경험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사진은 방송화면 캡처.

이어 홍진영은 “이거 번역해 달라. 여기 눌러 있겠다는 게 아니라 바람처럼 왔다가 이슬처럼 갈 수 있는 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김종국은 홍진영의 한마디 한마디에 격한 리액션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종국은 홍진영에게 “방금 센스 있었다”라는 칭찬을 듣자 해맑은 미소를 보였으며 이에 이광수가 “종국이 형 칭찬받고 좋아한다”고 놀리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