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소녀’ 세계선수권에선 ‘역전의 명수’로…2연승 질주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후 처음 출전하는 국제대회인 2018 캐나다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체코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김은정<사진>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8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2차전에서 체코를 8-5로 제압했다.

3-1로 앞서던 대표팀은 7엔드 체코에 4점을 대량 실점하면서 위기에 몰렸지만, 8엔드에서 1점을 추가한데 이어 9엔드는 불리한 조건의 선공임에도 대량득점에 성공하며 전세를 뒤집었다.


한국은 김은정의 정확한 드로와 김영미ㆍ김선영의 스위핑으로 4득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 하는 데 성공, 8-5로 역전했다.

김은정의 마지막 샷뿐 아니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도 모두 9엔드에 100%의 샷 성공률로 대역전을 함께 만들었다.

체코는 한국의 승리를 인정하고 10엔드를 포기했다. 앞서 예선 1차전에서 독일을 8-3으로 제압한 한국은 체코전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

독일전에서도 4엔드까지는 2-2로 팽팽했으나 대표팀은 5엔드에서 김은정의 마지막 드로 샷으로 4점을 대량 획득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독일은 7엔드 후에 패배를 인정했다.

이 대회에는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 컬링역사를 새로 쓴 여자컬링 대표팀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가 그대로 출격했다.

대표팀은 18일 덴마크와의 3차전에도 나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