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조작’발목 지지율 30%대 폭락…‘벼랑 끝’ 아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 재무성의 문서조작 파문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강타하고 있다.

18일 공개된 교도통신의 17일부터 양일간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주 전에 비해 9.4%포인트 급락하면서 40%선이 무너진 38.7%로 내려앉았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8.2%로 지지율보다 높았다.

이 통신의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40%가 무너진 것은 지난해 7월(35.8%) 이후 8개월 만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아베 총리가 ‘사학스캔들’로 인한 지지율 급락을 만회하기 위해 중의원 해산 및총선 카드(지난해 10월 22일) 라는 승부수가 성공했지만, 이달 들어 사학스캔들과 관련한 문서조작이 정국을 강타하며 아베 총리가 또다시 벼랑 끝으로 몰리는 양상이다.

이날 교도통신 여론조사 결과 사학스캔들의 한축인 모리토모(森友)학원에 대한 국유지 특혜매각 의혹과 관련한 재무성의 결재서류 조작 문제에 “아베 총리에 책임이 있다”는 답변도 66.1%에 달했다. ‘책임이 없다’는 답변은 25.8%였다.

아베 총리는 본인이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이번 문서조작이나 사학스캔들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국민의 3분의 2는 아베 총리에게 책임을 묻는 것이다.

문서조작을 한 재무성의 최고 책임자인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52.0%가 “사임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야당의 요구에 여당이 강하게 반대하는 아키에 여사의 국회 출석 및 의혹 심문에 대해서도 65.3%는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9.0%에 불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