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조작’ 아베 강타…日국민 “아베 퇴진하라”

[헤럴드경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부부가 연루된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특혜 매입 의혹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대한 시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18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구 JR신주쿠역 니시구치(西口) 앞에서 시민들이 “아베 정치를 용서할 수 없다”, “아베 내각 퇴진!” 등의 구호가 적힌 손 푯말을 들고 아베 정권의 퇴진을 외쳤다.

18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구 JR신주쿠역 니시구치(西口) 앞에서 시민들이 집회를 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사카시에서도 600여명의 시민이 시내 중심부에서 거리행진을 하며 문서조작에 항의했다.

시민들은 특히 모리토모학원이 초등학교를 신설하기 위해 매입한 문제의 국유지가 오사카부 도요나카(豊中)시에 있다는 점을 들어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지사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이시카와(石川)시 가나자와시의 JR가나자와역 앞에서도 아베 내각에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다. 참석자들은 아베 총리의 얼굴 사진에 “거짓말쟁이는 물러나라”는 등의 글을 쓴 손 푯말을 들고 항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