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교, 총기규제 촉구 연대시위 학생 1천여 명 징계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의 한 교육구가 총기 규제 촉구를 위한 전국적인 수업 거부 연대시위에 참여한 학생 1천여 명에게 무더기 징계를 내려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시카고 언론과 의회전문지 더 힐 등에 따르면 시카고 서부 교외도시 다우너스 그로브에 소재한 2개 고등학교 재학생 1천100명이 전날 학교로부터 1시간 격리학습(Detention) 통보를 받았다. 격리학습 ‘디텐션’은 미국 학교의 일반적인 징벌로, 정학보다 수위가 낮다.

관할 교육청 대변인은 “수업 거부 시위에 앞서 교육청 대표들이 학생들과 만나 ‘교육 환경을 저해하지 않을’ 여러 가지 대안을 제시했으나 학생들이 이를 거부했다”고 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학생들은 이번 징계를 ‘명예로운 훈장’으로 간주하면서 그들이 신념에 따라 진심으로 항거했고 개인적인 대가를 치러가면서까지 권리를 위해 일어섰다는 징표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대시위가 진행되는 동안 대다수인 3천900여 명의 학생들은 교실에 남아 수업을 받았다고 전했다.

행크 틸리 교육감은 학부모들에게 띄운 공문에서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이 ‘행동의 결과’를 받아들임으로써 시위에 참여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깨닫는 등 완전한 시민 교육 효과를 얻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틸리 교육감은 “학생들은 주중 수업 시작 전이나 방과 후, 또는 토요일 가운데 하루를 선택해 격리 학습 의무를 이행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지난 14일 미 전역의 고등학교 학생들이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지난달 발생한 총기 참사의 희생자를 추모하고 총기 규제 강화 및 학교 안전을 촉구하는 수업 거부연대시위를 벌여 전국적인 반향을 불러일으켰다.이날 시위에는 약 2천500여 개 학교 학생들이 플로리다 총기 사건 생존자들의 워싱턴DC 시위에 연대감을 표하며 참여했고, 오전 10시부터 플로리다 참사 희생자 17명을 기리며 17분간 행진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