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vs. 자유무역 진영…G20서 ‘무역전쟁’ 기싸움 예고

美므누신, 트럼프 과세 계획 옹호할 듯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1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미국이 촉발한 ‘무역전쟁’을 두고 미국과 자유무역 진영 간의 팽팽한 기 싸움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이번 G20 재무장관 회의는 향후 무역전쟁의 방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자리로 꼽힌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수입산 철강ㆍ알루미늄에 대해 각각 25%, 10%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이런 행정 명령이 오는 23일 발효될 예정인 가운데 각국에서는 예외를 적용받고자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다. 미국은 중국에 대해선 더욱 날을 세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미국 내 중국인 투자 제한 등도 고려하고 있다. 

[사진설명=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출처=AP연합]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회의 개최를 하루 앞둔 18일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도착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정책을 방어해온 인물이다. 전(前) 미 재무부 관료인 에드윈 트루먼은 므누신 장관이 G20 상대국의 비판에 맞서 트럼프 대통령의 과세 계획을 옹호하면서 다수 국가의 불만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회의에서는 주요국이 한목소리로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어 양측간 힘겨루기가 극대화할 전망이다.

독일의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보호무역이 경제 전망을 해칠 수 있다고 보고, 미국과 관세 제외 협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은 철강ㆍ알루미늄 관세 부과 여부에 따라 미국 담배, 옥수수, 오븐, 범선, 립스틱, 싱크대 등이 보복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한 상태다.

중국과 독일이 연대 의사를 밝힌 점도 미국에는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보호주의 반대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G20 주최국인 아르헨티나 재무장관도 “자유무역에 따른 이득을 유지하기로 한 함부르크 공동 성명의 문구를 유지하기로 합의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반(反) 트럼프 기조에 방점을 찍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