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출신 전직여배우 “이영하에게 36년전 성추행 당했다” 폭로 파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980년대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로 이름을 날리다 연예계를 떠난 A씨가 36년 전 톱스타인 남자배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TV조선은 18일 ‘뉴스7’에서 중견배우 이영하 씨의 실명을 공개하며 피해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36년 전인 1980년대 초 여성잡지 화보 촬영을 하며 연예계 데뷔를 앞두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TV조선 ‘뉴스7’ 방송화면 캡처]

A씨는 방송에서 “그는 나를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했다”며 “온몸이 굳어 ‘저 좀 살려주세요. 저는 이런 적은 절대로 없어요. 제발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라고 했었던 기억이 난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분을 파멸시키겠다, 어떻게 하겠다, 분풀이를 하겠다 이런 것보다도 그 일 자체, 그게 지워지지 않는다”며 그동안의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A씨는 최근 이영하와 나눈 카카오톡(카톡) 대화내용을 공개하며 “(이영하로부터) ‘식사하며 이야기 하자’는 진정성 없는 답변이 왔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답장을 하지 않자 ‘사과하고 싶다. 힘들어 꼼짝 못하고 누워있다’ 는 등의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A씨 이어 “내가 그분이 힘든 것까지 생각하고 배려해야 한다면 너무 불공평하다”고 말했다.

현재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는 이씨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SNS계정을 삭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