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1Q 추경 “시장 급여 생태계 교란행위”

-일자리 창출 효과 의문…기 예산 집행부터 해야 순서 맞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1분기 일자리 추경과 관련, 바른미래당이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밝혔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19일 “과장 10년차보다 신입사원이 더 많이 받는 시장급여 및 조직 생태계 교란 행위가 문재인 정부의 추경”이라며 “임시방편이고 습관적인 추경”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경 요건도 문제다. 지 정책위의장은 “1분기까지 예산 집행률도 떨어진 상태”라며 “추경 주장이 아니라 예산 집행률 및 일자리 창출 실적부터 밝히는게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또 “추경은 기존 예산에 변경이 필요할 때 하는 것”이라며 “특히 1분기 추경은 외환위기 때 외에는 없었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지 정책위의장은 “이번 추경은 좋은 결과를 얻지도 못할 뿐더러, 경제 체질을 약하게 만드는 처방”이라며 “결국 지방선거를 앞둔 선거용 예산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