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ㆍ석유화학 호황에 10대그룹 상장사 법인세 규모 역대 최대

- 지난해 17조5천500억원 규모
- 비용 공제 등으로 유효세율은 낮아져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지난해 10대 그룹 상장사가 낸 법인세가 17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도체와 석유화학업계의 슈퍼사이클 등 기업들의 실적이 증가한 데 따른 결과다. 하지만 각종 비용 공제 등으로 기업의 세 부담 수준을 나타내는 유효세율은 오히려 낮아졌다.

19일 재벌닷컴이 10대 그룹 상장사의 2017회계연도 별도기준 결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은 85조1140억원으로 전년(47조5990억원)보다 78.8% 증가했다.


비과세 비용 공제 등 세무조정을 거쳐 산출된 법인세 비용은 전년 10조2700억원보다 72%(7조3470억원) 늘어난 17조5540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그룹별로 삼성그룹 소속 상장사의 세전이익이 40조5250억원으로 전년보다 122.4% 늘어났고 법인세 비용도 104.3% 증가해 사상 최대인 8조671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반도체 호황에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의 법인세 비용은 7조7330억원으로 145.8% 증가했다.

SK하이닉스 등 SK그룹 상장사들도 세전이익이 244.9% 증가한 18조820억원에 달하면서 법인세 비용이 3조5450억원으로 331% 급증했다.

LG그룹과 포스코그룹 상장사의 법인세 비용은 각각 1조2410억원, 8940억원으로 10.8%, 90.8% 증가했다. 롯데그룹은 25.4% 증가한 8760억원, 한화그룹이 111.9% 급증한 4720억원이 각각 법인세 비용이었다.

지난해 실적 부진을 겪은 현대차그룹 상장사들은 세전이익이 34.6% 감소한 8조1320억원에 그쳐 법인세 비용도 1조5960억원으로 32.8%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 상장사의 법인세 비용은 330억원에 그쳤다.

이처럼 역대 최대 규모 법인세 비용에도 기업들의 실제 세 부담인 ‘유효세율’은 20.6%로 오히려 전년보다 0.8%포인트 낮아졌다.

유효세율은 세법상 세액에서 비과세 비용 공제 등 세무조정을 거쳐 산출된 법인세 비용을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으로 나눈 비율로, 기업의 실제 세 부담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다.

그룹별 상장사 유효세율은 삼성이 전년 23.3%에서 21.4%로 1.9%포인트 낮아졌고 LG는 23.6%에서 15.8%로 7.9%포인트 떨어졌다. 롯데 상장사의 유효세율은 30.8%에서25.8%로 5%포인트 낮아졌다.

그러나 현대차그룹 상장사의 유효세율은 19.1%에서 19.6%로 0.5%포인트, SK그룹은 15.7%에서 19.6%로 3.9%포인트 각각 높아졌다.

포스코그룹과 한화그룹 상장사 유효세율도 각각 23.9%, 25.9%로 1년 전보다 5.2%포인트, 6.6%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