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OF) 우선협상대상 ‘SM C&C’ 선정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는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이하 BOF)’ 기획ㆍ운영 우선 협상대상자로 ‘SM C&C’를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지난 15일 부산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열고 업체별로 제안서류와 PT발표로 평가를 진행, 16일 조달청 나라장터에서 입찰가격을 평가해 최종으로 ‘SM C&C’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부산시는 오는 26일부터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을 개시해 4월 중에는 2018 BOF 행사대행 용역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BOF사업단은 지난 1월23일 ‘2018 BOF’ 행사를 대행할 제안사를 공모했고, 2개의 컨소시엄사로부터 제안요청서를 제출받았다. 또한,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를 위해 평가위원 후보군을 분야별(공연ㆍ축제, 전시, 문화정책, 관광ㆍ홍보ㆍ마케팅)로 공개 모집 했고, 제안에 참여한 컨소시엄사가 직접 추첨해 10명의 평가위원을 최종 선정했다.

‘SM C&C’는 한류의 중심 K-POP을 비롯해 부산만이 지닌 지역적 특성을 전파하는 콘텐츠를 제시해 평가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SM C&C’와 함께 새로운 부산발 한류상품을 기획, 제작해 아시아에서 세계로 뻗어가는 페스티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