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유 중심의 ‘딥체인지’ 결실본다…SK이노, ‘기업가치 30조’ 목표 ‘순항’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올해 말까지 기업가치를 30조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 달성에 한걸음 더다가서고 있다. 석유사업 호황이 지속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화학ㆍ배터리 사업 등 비정유사업 중심의 ‘딥체인지 2.0’ 노력이 가시화되면서, 기업가치가 새롭게 평가받게 될 것이라는 업계의 전망이 높아지면서다.

앞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를 올해 말까지 30조원으로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겠다는 경영 목표를 선언한 바 있다. 

19일 증권업계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올해 영업이익은 3조 4000억원 수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2년 연속 3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지난해 SK이노베이션의 영업이익은 3조 2343억원으로 이 중 비정유부문의 영업이익은 2조 705억원을 기록했다.

증권업계는 SK이노베이션이 집중 추진해 온 비정유사업에서의 혁신 성과가 올해 가시화 될 것으로 관측, 목표 주가를 상향시키고 있는 분위기다. 실제 올해 초 KTB투자증권이 SK이노베이션의 적정주가를 30만원으로 처음 30만원대 목표주가가 언급된 이후, 지난 3월 초에는 유안타증권이 SK이노베이션의 목표주가를 33만원으로 제시했다.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를 재평가하는 움직임의 배경은 석유 사업의 실적 약진과 비정유 부문의 호황에 대한 전망이 높기 때문이다. 석유사업 실적을 가늠하는 정제마진은 3월 누적 7달러 후반 대에 육박하는 등 양호한 실적을 예고하고 있다. 가솔린, 경유 등 석유제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미국ㆍ중국 소재 정유사들의 정기보수까지 이어지고 있어 정제마진은 추가 확대가 전망된다.

화학, 윤활유 사업이 견인해 온 비정유 부문은 올해도 실적 호황이 전망된다. 대표 화학제품으로 꼽히는 에틸렌∙PX 제품의 납사 스프레드가 각각 300달러, 400달러를 시현하며 손익분기를 넘긴 중에 올해부터 중국이 폐 플라스틱 수입 규제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화학 사업 실적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SK루브리컨츠 IPO와 배터리 사업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한 경영 펀더멘털 개선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SK루브리컨츠 IPO 시에 가장 기대되는 효과는 ‘재무구조 개선’이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SK루브리컨츠는 글로벌 3위 윤활기유 생산업체로, 연간 EBITA 6000억원 규모의 현금 창출 능력, 무차입에 가까운 재무상황을 확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상장 시 모회사(SK이노베이션)의 현금 흐름 개선도 동시에 기대할 수 있어 향후 사업 확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유가 상승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석유개발 사업이 보유한 광구가치도 동반 상승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9개국 13개 광구에서 약 53억 배럴의 가채 매장량을 확보하고 있다.

황 연구원은 “국제 유가가 80불까지 상승하면 SK이노베이션이 보유 중인 원유 및 천연가스 가채 매장량의 가치가 약 4조원까지 육박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미국 원유 재고량 감소와 OPEC 감산 의지가 강하다는 점에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 당분간 SK이노베이션의 광구 가치도 추가 상승할 것이란 전망이다.

배터리사업에서의 성과도 기대된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말 10조원에 달한 수주잔고가 올해 중후반에는 20조원 규모로 급성장 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7년 화학, 배터리로 3조 가량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겠다고 발표한 이래 배터리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오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8일 헝가리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 해당 공장이 완공되면 다수의 글로벌 메이저 완성차 업체들이 있는 유럽 시장 공략의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