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유상증자 우리사주 배정 주식 ‘완판’

- 125% 초과 청약…유상증자 흥행 청신호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중공업 유상증자에 청신호가 켜졌다.

삼성중공업은 우리사주조합을 대상으로 유상증자 청약 신청을 받은 결과, 125%의 청약률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유상증자 신주 2억4000만주 중 관계 법령에 따라 발행 주식수의 20%인 4800만주를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했다.

청약 접수 결과 총 임직원 1만797명 가운데 약 98%인 1만563명이 신청했다. 개인별 추가 청약분을 포함한 청약 신청 주식수는 조합에 배정된 주식수(4800만주)를 25% 초과한 6004만주로 집계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우리사주조합 배정주식의 초과청약은 임직원들의 실적 개선 의지와 시황회복에 대한 확신을 보여준 것”이라며 “구주주 청약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내달 9일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을 확정하며 ▷4월12일 우리사주 청약 ▷4월12~13일 구주주 청약 ▷실권주 발생 시 4월17~18일 실권주 일반공모를 거쳐 5월 4일 신주가 상장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