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도 모바일로 ‘사잇돌대출’ 가능

‘상상 사잇돌 대출’ 출시
상호금융권 최초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새마을금고에서도 모바일로 사잇돌 대출이 가능해진다.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에서는 이미 모바일로 사잇돌 대출을 하고 있지만, 상호금융권에서는 새마을금고가 처음이다.

새마을금고는 19일 별도의 서류 제출이나 금고 방문 없이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중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상상 사잇돌 대출’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기존 새마을금고 사잇돌 대출의 모바일 버전으로, 새마을금고의 모바일 뱅킹인 ‘상상뱅크’ 앱에서 신청할 수 있다. 새마을금고는 스크래핑 서비스를 활용해 별도의 재직, 소득 증명서류 제출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모바일 우대금리 혜택도 가능하다.

대출 대상은 연소득 2000만원이상, 현 직장에서 12개월 이상 재직한 근로 소득자이다. 대출 한도는 최대 2000만원, 대출 금리는 10% 내외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는 사잇돌 대출 실적이 상호금융권 중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중금리 신용대출 활성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모바일 대출 출시로 영업시간 중 금고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도 손쉽게 새마을금고 사잇돌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상호금융 사잇돌 중금리 대출은 10% 내외의 금리로 은행과 저축은행이 공급 중인 사잇돌 대출을 잇는 ‘사잇돌 사이의 사잇돌’ 역할을 위해 출시된 상품이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