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인구정책 실무기획단 ‘첫발’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수원시 인구정책 실무기획단은 19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발대식을 열고, ‘수원형 인구정책’ 수립을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수원시 7급 이하 공직자 43명으로 이뤄진 인구정책 실무기획단은 ‘청춘도시 수원 미래기획단’, 수원시정연구원과 함께 ‘청춘도시 수원 2045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정연구원은 수원시 통계자료 분석·현황 파악, 국내외 사례 조사 등을 담당하고, 실무기획단은 시정연구원의 조사·분석 내용을 바탕으로 실효성 있는 사업을 발굴한다. 미래기획단은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고 계획 수립에 대한 의견을 수렴·조정한다.

이한규 수원시 제1부시장이 ‘수원시 인구정책 실무기획단’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

실무기획단은 ‘일자리팀’(14명), ‘주거팀’(11명), ‘교육·돌봄팀’(18명) 등 3개 팀으로 구성됐다. 본인 지원·부서 추천 공직자들이 팀원으로 참여했다.

수원시는 ‘인구 절벽’ 시대를 대비하고, 수원시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2016년 11월 ‘청춘 도시 수원 미래기획단’을 구성했다. 인구 절벽은 생산가능 인구(15~64세)가 줄어드는 때를 말하는데 한국은 올해 인구 절벽이 시작될 것으로 예측된다.

미래기획단은 저출산·고령화 사회 대응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해 ‘인구절벽 시대에 대응하는 미래전략연구’를 진행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연구를 담당한 박상우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청춘도시 수원 2045 기본계획 수립’ 정책 연구과제 방향을 설명했다.

기본계획 3대 핵심영역은 일자리, 주거, 돌봄·교육이다.

이한규 수원시 제1부시장은 “인구정책 실무기획단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창의적인 사업을 발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