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저소득층 가정 학생에 아침밥 선물

- 2007년 결식아동 중식지원사업 첫 기부 이래 총 7억6000여만원 기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아시아나항공이 12년째 서울시내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이 따뜻한 아침밥을 먹을 수 있도록 매년 성금을 기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ㆍ사진)은 19일 중구 정동에 위치한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서울시 저소득층 가정 학생 조식지원사업’ 기금 전달식을 갖고,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의 아침밥 지원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 사업은 가정 형편상 아침밥을 챙겨 먹기 어려운 서울시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들에게 학교에서 급식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아시아나항공은 2007년 결식아동 중식지원 사업에 첫 기부를 시작한 이래 올해까지 총 7억6000여만원을 기부했다.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은 “조식지원사업을 통해 해당 학생들의 결석과 지각이 현저히 줄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교사, 학생, 학부모간 유대감과 신뢰관계 형성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조식지원사업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임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