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합의에 의한 성관계로 생각”…쟁점은 ‘업무상 위력’ 여부

-안 전 지사 오전 10시 서부지검 출석
-‘업무상 위력’ 확인시 구속도 가능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모든 분들께 죄송합니다. 합의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것이 아니었다고 하십니다. 사과드립니다.”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54) 전 충남도지사가 19일 오전 10시께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출두했다. 서부지검 앞에 선 안 전 지사는 이날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여기 따른 사법처리도 달게 받겠다”라면서 이같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진설명=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서부지방검찰청에 출두하고 있는 모습.]

안 전지사는 ‘위력에 의한 강압이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날 말을 아꼈다.

안 전 지사의 이번 출석은 지난 9일 자진 출석에 이은 두 번째 출석이다. 안 전 지사는 당시 1차 피해자인 전 충남도청 정무비서 김모(33) 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서부지검에 ‘기습출석’하며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후 수차례 폭로자가 나타나고,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이던 2번째 피해자가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만큼, 이번 수사에는 첫 번째 수사 당시보다 강도높은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관사와 충남도청 등에서 강도높은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김 씨와 A 씨의 고소장에 대한 검토를 마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2번째 피해자 A 씨에 대한 소환조사도 비공개리에 이미 마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애 이번 소환 조사에서 안 전 지사의 업무상 위계애 의한 성관계가 확립될 경우 구속영장 발부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부지검 측은 수사에 대한 말을 아꼈다. 한 관계자는 “사건이 성범죄에 관계된 사안인 만큼 수사 상당부분이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피해자들도 사건 공개에 대해 말을 아껴줄 것을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안 전 지사는 수차례, 여러 장소에 걸쳐 김 씨와 A 씨 등, 상당수 피해자들을 성폭행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검찰에 출두한 자리에서는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안 전 지사가 출두한 이날 서부지검에서는 안 전 지사의 처벌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자도 이날 등장했다. 파란색 레인자켓을 입고 나온 활빈단 인사는 “안 전지사의 피해자가 몇명인지 정확한 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5분여간 피켓을 들고 서부지검 앞을 누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