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개헌 시기 놓고 ‘평행선’ 싸움 이어가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여야가 개헌 시기를 두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19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가졌지만, 개헌 시기에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 발의를 26일로 연장한 만큼 이를 계기로 국회가 하루빨리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개헌안 등 정국현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권한 분산이 개헌의 핵심이라며 “정부의 일정에 끌려가는 개헌을 할 수 없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후 비공개로 1시간가량 진행된 회동에서도 여야는 개헌 관련 입장차를 좁히지못했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야당이) 조건을 붙이고 있어 개헌 논의하기 어려워졌다. 참으로 답답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GM 국정조사를 강력히 반대해 3월 임시국회 일정이 합의되지 않고 있다”며 “개헌안 정부 발의를 5일을 연장하고 여기에 맞춰달라고 하는 것은 ‘파쇼’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