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예술단 평양공연’ 20일 실무접촉…대표단장 윤상ㆍ현송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된다.

통일부는 18일 “우리측은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작곡가 윤상을 포함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으로 회담 대표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윤상 씨는 작곡가 및 가수로 활동하면서 대중에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대중문화계에서 활동해온 인물이 남북 접촉에서 수석대표로 나선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작곡가 윤상. [사진=연합뉴스]
현송월 삼지연악단 단장. [사진=연합뉴스]

통일부 당국자는 “윤 씨가 수석대표”라며 “평양공연을 대중음악 중심으로 구성하려고 하는데 윤 씨가 대중음악 공연과 관련해 잘 알고 빠른 시간 내에 준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북측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김순호 행정부단장, 안정호 무대감독 및 지원인원이 나올 것이라고 우리측에 통보했다. 현 단장은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예술단 사전점검단을 이끌고 방남한 데 이어 북측 예술단과 함께 남측 지역을 찾아 공연한 바 있다.

북측은 지난 16일 우리측에 19일에 실무접촉을 하자고 제의했으며, 이에 대해 우리측이 20일로 하자고 수정제의해 북측이 수락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실무접촉에서는 방북할 예술단 규모, 방북 경로, 공연 내용, 방북 기간 내 북측의 편의 및 안전 보장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