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관리가전’ LG 스타일러, 美서 “천식·알레르기에 도움” 인증

- 美 천식알레르기협회, 스타일러에 ‘천식·알레르기에 도움되는 제품’ 인증
- 집먼지 진드기는 물론 박테리아 및 곰팡이 99% 이상 제거하는 성능 인정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G전자의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스타일러’가 미국에서 건강 관리에 효과적인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최근 미국 천식알레르기협회(AAFA)로부터 LG 스타일러가 ‘천식ㆍ알레르기에 도움이 되는 제품(asthma & allergy friendly)’으로 인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미국 천식알레르기협회는 LG 스타일러가 의류에 묻은 집먼지 진드기는 물론, 박테리아 및 곰팡이를 99% 이상 제거하는 등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 해당 인증을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천식·알레르기에 도움되는 제품’ 인증을 받은 LG 스타일러

LG전자가 의류관리가전 분야에서 이 협회의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2008년에는 드럼세탁기의 ‘스팀 알레르기케어’ 기능으로 세탁기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동일 인증을 받았다.

LG 스타일러는 사용자가 의류를 세탁하지 않아도 매일 위생적으로 옷을 관리할 수 있다.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물을 이용해 만든 ‘트루스팀(TrueSteam)’으로 의류에 묻은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세균, 집먼지 진드기, 미세먼지 등을 없애준다.

LG 스타일러는 ‘의류관리기’라는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만들어낸 신개념 융복합 가전제품이다. LG전자는 스타일러를 개발하기 위해 ▷세탁기의 스팀 ▷냉장고의 온도 관리 ▷에어컨의 기류 제어 등 주요 가전의 핵심 기술을 한 데 모았다.

옷을 흔들어 주는 ‘무빙행어’가 1분에 최대 200번 움직이며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낸다. 물 입자의 1600분의 1만큼 미세한 ‘트루스팀’이 분사되고 건조되는 과정에서 옷에 묻은 냄새, 미세먼지, 세균 등이 제거되고 생활 구김이 줄어든다.

LG전자는 스타일러를 찾는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작년 말 대용량 ‘스타일러 플러스’를 출시하는 등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또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10여 개국에 스타일러를 선보이고 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시장 선도기업으로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용자 건강까지 고려하는 신개념 의류관리 문화를 적극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