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봄맞이 ‘아웃도어 대전’ 연다

-120개 점포서 600억원 규모 아웃도어 대전
-아웃도어 대전으로 소비회복 신호탄 쏘아 올려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이마트가 봄철을 맞아 대규모 아웃대전을 연다. 이마트는 오는 28일까지 성수점, 죽전점 등 전국 120개 점포에서 아웃도어 대전을 열고 등산용품, 캠핑용품, 낚시용품 등 600억원 규모의 아웃도어 용품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이마트는 이번 아웃도어 대전의 핵심 키워드로 ‘일상’과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선정했다. 아웃도어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서도 실생활에서 사용하기에 용이하거나 가성비를 갖춘 상품들은 선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방풍 재킷. [사진 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지난해 아웃도어 매출을 분석한 결과 등산화 매출은 2016년과 비교해 55.9% 감소했다. 침낭 판매 역시 전년 대비 43.5% 줄었고 매트리스, 텐트그늘막도 각각 37.5%, 22.6% 감소했다. 반면 등산배낭의 2017년 매출은 2016년과 비교해 25% 신장했다.

과거에는 전문성을 강조한 30ℓ 이상의 대용량 제품이 다양하게 판매됐지만, 2017년에는 일상생활, 여행 등에 병행해 사용할 수 있는 무난한 스타일의 22ℓ 이하 상품들이 매출 상위품목 1∼5위를 차지했다. 등산스틱의 지난해 매출도 0.3% 증가해 선방했다는 평을 받는다.

가성비가 좋은 상품도 인기다. 이마트가 2016년 처음으로 선보인 2만원 미만 초저가 등산팬츠는 지난해 한 해에만 3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마트 2017년 아웃도어 매출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지만 그 와중에도 5만원 미만 상품의 매출은 오히려 14% 증가했다. 이마트의 아웃도어 전체 매출 신장률은 올해 들어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마트 아웃도어 매출은 2016년 -9.5%, 2017년 -8.8%를 기록하며 역신장했으나 올해 1∼2월 0.3%가량 상승했다.

이에 이마트는 아웃도어 소비회복 추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대대적인 아웃도어 대전을 기획했다. 생활복으로도 무난하게 코디 가능한 레드페이스 칼라 티셔츠를 2만2000원에 판매한다. 콜핑 등산팬츠 균일가 행사를 단독으로 준비해 등산바지, 트레이닝바지 등을 3만9000원에 마련했다.

아울러 캠핑용품 1만2900원 균일가 행사도 마련해 침낭, 발포매트리스, 랜턴, 7.5ℓ물통, 소프트쿨러 등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기존에는 텐트, 그늘막 등 캠핑초보를 위한 필수장비를 중심으로 판매했다면 최근에는 캠핑가스, 숯, 캠핑용 로프 등 소모품 개념의 캠핑소품 구색을 확대하고 있다.

이정우 이마트 아웃도어 바이어는 “실용성과 가성비로 무장한 아웃도어 제품들이 3년간의 부진을 떨치고 매출이 회복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아웃도어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트렌드 분석과 신규상품 개발에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