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이틀간 28시간 조사 후 귀가…“많은 피해 내용 나와 당황스럽다”

-혐의 인정…“인정할 것은 인정한다”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극단 단원들을 성폭행ㆍ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이틀째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성폭력범죄특별수사대는 18일 오전 10시 24분께부터 오후 11시 22분까지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서 이 전 감독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지난 17일에도 이 씨를 상대로 총 15시간 조사를 펼쳤다. 이틀간 총 28시간 조사가 진행됐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이 전 감독은 “피해자들의 진술 내용을 중심으로 내가 (경찰 조사에서) 답변했다. 다시 한 번 피해자들에게 죄송하고 사죄한다”고 말했다.

경찰에 재출석하는 이윤택. [제공=연합뉴스]

조사 내용에 대해서 이 씨는 “상당히 많은 피해 내용이 다양하게 나와서 당황했지만, 최대한 사실대로, 진실대로 답했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내가 인정할 수 없는 부분은 최대한 사실대로 말했다”며 “내가 판단할 때 왜곡됐거나 오해했거나 한 부분은 수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 전 감독은 또 “혐의를 일부 인정한다는 뜻이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이 전 감독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단원들에게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저질렀는지, 성폭력이 상습적이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 내용을 토대로 이 전 감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이 전 감독은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여성 연극인 총 17명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당초 16명의 연극인이 이 전 감독을 고소했고, 최근 1명이 추가로 고소장을 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