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개인정보유출 증언하라”

美·英의원들 해명·의회 증언 요구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선 후보에 연계된 회사가 페이스북 이용자 5000만여 명의 개인정보를 무단 활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페이스북이 강도 높은 조사에 직면했다. 미국과 영국 의원들은 페이스북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설명과 함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의회 증언을 요구하고 나섰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를 자문한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의 개인정보 무단 활용 사건과 관련해 미국과 영국 의원들은 CA가 어떻게 페이스북의 경고 없이 개인정보를 유출했는지 페이스북이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미 상원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에이미 클로부처(민주·미네소타) 의원은 “그들(페이스북과 CA)은 우리에게 믿어달라고 하지만, 미국인 50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용된 것이라면 저커버그가 상원 법사위에 출석해 해명해야 할 사안”이라며 “정치 광고와 유권자 조작을 위해 무단 활용된 개인정보에 대해 페이스북이 무엇을 파악했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하원 정보위원회 간사 아담 시프(캘리포니아) 의원은 “이번 사건은 CA가 이용자에 대해 알고 있는 세부적인 수준, 불법적으로 정보를 입수했는지 여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 캠페인을 지원하기 위해 정보를 남용하려고 했는지 여부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며 “저커버그가 의사당에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우라 힐리 매사추세츠 주 검찰총장은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매사추세츠 주민들은 페이스북과 CA로부터 즉시 답변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의회 대미언 콜린스 의원은 이번 사건에 케임브리지대 심리학과 알렉산더 코건 교수가 개발한 성격검사 애플리케이션이 동원된 점 때문에 조사에 나섰다.

콜린스 의원은 “저커버그에게 조사위원회에 나와 증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전날 페이스북은 CA가 ‘thisisyour digitallife’라는 성격검사 애플리케이션을 이용, 페이스북 이용자 5000만명 이상의 개인정보를 허가 없이 빼냈다고 밝혔다. 이에 CA와 그 모회사인 ‘스트래티직 커뮤니케이션 랩(SCL)’의 페이스북 접근을 차단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은 페이스북 사상 최대의 정보 유출 사례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의원들의 요구에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은 가운데, 저커버그가 처음으로 의회 증언대에 서게 될지 주목된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