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측 “포스코 부정청탁 없었다…법적 대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세균 국회의장 측은 19일 정 의장이 포스코 송도사옥 매각에 개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어떠한 불법적 개입이나 부정한 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해당 언론사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민·형사 소송 등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부정 청탁을 한 것으로 지목된) 박씨는 종로구민으로 (정 의장과) 같은 교회에 다니며 아는 관계”라며 “박씨는 포스코 사옥을 보다 높은 가격에 매각할 수 있는데, 포스코가 낮은 가격에 부영에 매각하려 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해 정 의장이 포스코 측에 더 좋은 가격에 매각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봐 달라는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 과정에서 어떤 불법적인 개입이나 부정청탁도 없었다”면서 “빠르면 오늘이라도 법적대응을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시사주간지는 이날 오전 정 의장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던 지난 2014년 6월 포스코 측에 ‘송도사옥을 더 높은 가격을 받고 팔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보라’고 한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