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 봄빛에 물들다

-텐바이텐 통해 초코파이情 봄봄 에디션 출시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초코파이와 후레쉬베리에도 봄이 찾아왔다.

오리온은 디자인 전문 쇼핑몰 ‘텐바이텐(10X10)’에서 ‘초코파이情 봄봄 에디션’을 1000세트 한정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에디션은 ‘봄봄 에코백’, ‘봄봄 보틀’ 및 ‘초코파이 딸기&요거트’, ‘후레쉬베리 복숭아&요거트’ 2종 등 총 4가지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에코백과 보틀은 지난달 출시한 봄 한정판 파이인 ‘초코파이 딸기&요거트’ 이미지를 재해석한 핑크빛 디자인으로 봄 나들이에 안성맞춤. 봄봄 에디션은 1000세트만 제작됐으며, 19일 오전 10시에 500세트를 1차 오픈한 후 오는 26일 오전 10시에 500세트를 2차 오픈할 예정이다. 텐바이텐 온라인몰에서 2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벚꽃을 연상시키는 오리온 초코파이情 봄봄 에디션

오리온 초코파이는 지난 2016년 바나나 열풍을 주도한 ‘바나나 초코파이’에 이어 ‘초코파이 딸기’, ‘초코칩 초코파이’ 등 젊은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맛을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패션브랜드와의 협업, 셀카 어플 스티커와 한정판 굿즈(Goods) 출시 등 초코파이에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입히는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며 젊은 고객층에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인기과자와 디자인 소품의 컬래버레이션이 소비자 호응도가 높아 시도하게 됐다”며 “절기와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맛과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먹는 즐거움과 보는 즐거움을 동시에 만족시킬 것”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