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위원장 “금융분야, 빅데이터 테스트베드로 만들 것”

포용적 금융시스템 구축
정보격차 해소 노력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분야의 데이터 기반 혁신을 위해 빅데이터 테스트베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위원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렸던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 간담회’에서 “금융분야가 데이터 기반 혁신에 앞장서겠다”며 “금융분야는 활용도가 높은 정보가 빠르게 축적되고, 상시적 감독이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다른 산업보다 데이터 주도 혁신이 용이한 산업분야”라고 설명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 위원장은 “그러나 그동안 규제위주의 접근과 금융회사의 보신적인 관행으로 금융혁신에 대한 국민적 요구에 충분히 부응하지 못해왔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국민에 삶에 체감될 수 있는 데이터 기반 혁신이 금융분야에서 우선적으로 일어날 수 있도록, 금융분야를 빅데이터 테스트베드로서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금융권의 데이터 활용이 금융회사에만 긍정적일뿐 실제 고객들에게는 그 혜택이 이어지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이에 최종구 위원장은 “우리는 앞으로 데이터의 적극적 활용을 통해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인 금융시스템을 구축하고, 그 혜택은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소비자 중심의 금융혁신을 이뤄내고자 한다”며 “데이터 활용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금융회사의 편의에 따른 천편일률적인 금융상품이 아닌, 소비자 맞춤형 금융상품이 경쟁적으로 개발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각종 비정형, 비금융데이터의 활용을 통해 신용위험 평가를 정교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민간 금융기관의 자율적인 중금리대출 공급을 확대하며, 금융이용 경험이 부족하여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고 있던 청년층, 주부, 고령자 등도 제도권 금융이 포용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대형사와 중소형사 간 정보독점 문제가 우려다.

대형사들의 정보독점과 규모차이에 따라 대형기관이 정보를 축적해 진입장벽으로 작용하면 정보격차가 심해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정부는 대형사 등에 고여있는 데이터를 필요한 곳으로 흐르게 해 핀테크업체, 창업자, 소상공인 등도 정보의 부족으로 출발선에서부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보보호와 관련해서는 “현대 신용사회에서 개인의 신용정보는 개인을 금융시장에 이어주는 매개”라며 “보다 중요하게 보호해야 하는 것은 개인정보 그 자체보다 개인정보의 자기결정권”이라고 전해다.

그러면서 “형식적인 정보활용 동의제도를 내실화하고,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한 정보주체의 설명요구권, 이의제기권 등 적극적인 대응권을 충분히 보장해 나가겠다”며 “본인정보를 스스로 통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보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