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홍파’ 이종혁 한국당 탈당…부산시장 무소속 출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종혁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탈당계를 제출하고 무소속 시민 후보로 부산시장 도전에 나선다. 이로인해 이 의원은 오늘(19일) 주요 포털 실검에 노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친홍파’로 분류되는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한국당을 떠난다. 무소속 시민 후보로 부산시장 승리의 기쁨을 시민과 함께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친홍파로 분류되는 이종혁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탈당계 제출후 무소속 시민 후보로 부산시장 도전에 나선다.[사진=연합뉴스]

한국당은 앞서 지난 16일 서병수 부산시장을 6·13 지방선거 부산시장 후보로 공천을 확정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한국당을 떠난다. 절이 싫어졌기 때문이다. 당에 대한 충성보다 국민에 충성하는 길을 선택한다”고 말했다.

그는 “반시대적, 반개혁적 길을 걷다 망한 새누리당의 전철을 답습하는 한국당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한국당을 겨냥해 쓴소리를 날렸다.

이어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문재인 정권의 시도를 막기 위해 반(反)문재인 정권의 깃발을 높이 들고 건강한 정치 패러다임의 새 흐름을 만들겠다”며 문재인 정부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최고위원은 “무소속 시민후보로 부산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또 한 번의 정치혁명의 이정표를 부산에 세우겠다”며 “시민을 우습게 알고 선거 때면 오만하고 교만한 공천을 하는 정당에 이제는 정치 아웃을 선언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한국당 부산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이 전 최고위원은 홍준표 대표의 경남도지사 시절 정무특보를 맡았고 지난 19대 대선에서는 홍준표 캠프의 특보 단장으로 활동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