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잘 치른 신세계푸드, 평창효과에 ‘싱글벙글’

-올림픽 케이터링 위해 2년전부터 준비
-대규모 프리미엄 사업장 잇따라 수주
-신세계푸드 셰프들, IOC 감사배지 받아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케이터링을 맡았던 신세계푸드(대표이사 최성재)가 ‘평창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성공적으로 치러낸 올림픽 단체급식 호평을 발판삼아 프리미엄 사업장을 연달아 수주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세계푸드는 최근 코엑스(연간 180억원), 천안상록리조트(70억원), 강화씨사이드(60억) 등 300억원 규모의 컨세션을 비롯해 대기업 공장, 물류센터 등을 새로 맡아 1분기 단체급식 신규 수주량이 지난해 전체 수주물량을 돌파할 예상이라고 19일 밝혔다.

평창 올림픽 공식 케이터링을 맡았던 신세계푸드의 1분기 단체급식 수주량이 작년 전체 수주물량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평창 선수촌 식당에서 독일 장애인 컬링팀 선수들이 식사를 하는 모습.

특히 이들 사업장은 일반 사업장에 비해 규모가 클 뿐 아니라 급식 단가도 프리미엄 급으로 수익성도 높다. 이 같은 신규 수주를 발판 삼아 신세계푸드는 올해 단체급식 매출액이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빈틈없는 위생관리와 메뉴에 대한 높은 만족을 이끌어 낸 것이 수주 증가로 이어졌다”며 “단체급식 분야에서 선두 업체로 발돋움하기 위해 2년 전부터 만반의 준비를 했던 것이 주효했다”고 했다.

실제 신세계푸드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기 2년 전인 2016년부터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 메뉴와 운영을 벤치마킹 하기 위한 TF팀을 보냈다. 또한 대회기간 경기장 주변 숙박시설의 가격이 치솟을 것을 예상하고 2016년 9월 강원 양양시 관동대학교 기숙사를 미리 예약해 운영인력 500여명의 숙박비용을 10억원 이상 아꼈고 동시에 평창 올림픽 케이터링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무엇보다 올림픽 단체급식에 있어 가장 중요한 메뉴를 준비하기 위해 대회가 시작되기 1년 전부터 선수들의 경기력을 극대화 하고 국가별 입맛을 고려한 양식, 채식, 할랄, 아시안 푸드 등 420종의 메뉴를 개발했다. 특히 외국 선수들에게 주식이라 할 수 있는 빵의 신선도를 높이기 위해 평창 현지에 베이킹 센터를 갖추고 직접 빵을 구워 제공하고, 무슬림 선수들을 위해 할랄푸드 존을 운영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패럴림픽에서는 올림픽에서 제공했던 메뉴를 더욱 부드럽게 제공하기 위해 저열 로스팅이나 스팀을 활용한 조리법을 적용해 선수들의 소화력을 높였다. 또한 테이블 사이 간격은 올림픽에 비해 1.5배 늘리고 의자도 6개에서 3개로 줄였을 뿐 아니라 배식대의 높이도 85cm에서 75cm로 낮춰 휠체어를 사용하는 선수들이 편하게 음식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선수촌 식당 내 서비스 인력도 2배로 늘려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이런 노력으로 신세계푸드가 대회기간 동안 제공한 식사 500만식은 IOC와 참가선수로 부터 극찬을 받았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대회기간 중 “역대 올림픽 중 음식과 관련해 선수들의 불만이 단 한 건도 없는 경우는 처음이다”며 신세계푸드 셰프들에게 감사의 뜻과 기념 배지를 전달했다.

신세계푸드는 평창 올림픽의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2020 도쿄 올림픽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때 단체급식에 대한 컨설팅 사업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평창에서 쌓은 노하우를 담은 백서 만들기에 돌입했다.

신세계푸드 FS(Food Service) 담당 김기곤 상무는 “글로벌 기업의 전유물이었던 국제행사의 단체급식을 성공적으로 완수했을 뿐 아니라 한국 단체급식의 높은 수준을 알릴 수 있어 뿌듯하다”며 “올림픽에서 쌓은 노하우로 단체급식 뿐 아니라 영양식, 건강식 등 고부가가치 식품을 개발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