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호텔서 불 3명 사망…투숙 한인관광객 30명 무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8일 오전 30명에 가까운 한국인 관광객이 투숙한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22층짜리 호텔에서 불이 나 최소 3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전했다.

한국인 관광객은 모두 무사히 대피했거나 구조됐다.

불은 이날 오전 9시 50분께(현지시간) 카지노와 객실 350개를 갖추고 마닐라의 주요 관광지구에 들어선 22층짜리 마닐라 파빌리온 호텔 2층에서 시작됐다.

화염에 휩싸인 필리핀 마닐라 호텔 [GMA 뉴스 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애초 4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가 사망자 수를 3명으로 수정했다. 나머지 1명은 응급처치를 받고 회생했으며 위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숨진 3명 가운데 2명은 보안요원과 회계 담당자로 확인됐다.

또 손님과 호텔 직원 13명 이상이 부상하거나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 측은 27명 이상 투숙한 한국인 관광객 가운데 일부도 호흡곤란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사상자 가운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이날 불로 손님 300명 이상이 긴급 대피했고, 한국인 관광객 2명을 포함해 일부는 옥상에서 소방헬기를 통해 구조했다고 밝혔다.

현지 소방당국은 또 최소 19명의 정확한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지만, 호텔 직원 2명이 건물 안에 갇혀 있는 것을 확인하고 구조작업을 폈다.

불은 카지노를 먼저 덮친 뒤 3층으로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