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헌정특위 간사 “지키지 못한 지방선거 동시개헌 공약, 사과할 수 있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 한국당 간사인 황영철<사진>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야권 대선 후보들이 6ㆍ13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진행하겠다고 약속하고 이를 지키지 않으려고 하는 것에 대해 “개헌 진정성을 국민에게 전달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보면 야당에서 사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날 ‘cpbc 열린세상 오늘 ! 김혜영입니다’에 서 “대선과정에서 각 후보자가 개헌의 열망을 담아내기 위한 약속이었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 개헌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주어진 권한이기 대문에 그것이 잘못됐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며 “대통령 발의가 결과로써 개헌을 성공시키느냐, 유의미하느냐를 봐야겠다”고 말했다. 또 “헌법개정안은 여러 정파와 국민 목소리를 담아내는 헌법안이 되야 한다”면서 “대통령의 안은 국민과 제정치세력의 타협의 산물이라고 불 수 없다. 정부 여당과 대통령의 생각을 담고 있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는데, 그런 개헌안은 국민이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이 야당을 향해 지난 1년동안 시간을 줬는데 논의를 못하지 않았냐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지난 1년동안 합의 시점에 도달하기 위한 치열한 논의 과정을 겪었다”며 “이제는 합의를 통해 대화와 타협을 통해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내 일각에서 4년연임제를 반대하며, 이 부분이 빠지면 개헌국민투표와 지방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것을 수용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온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어떤 분들이 어떤 의미로 그런 말씀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대통령 4년 연임제는 분권형대통령제에 맞지 않는 잘못된 내용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우리는 문제제기를 깊고 세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제 4년 연임제를 말씀하시는 것은 촛불 민심 요구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