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NSC의장, 美샌프란시스코서 17~18일 접견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ㆍ북미 정상회담 협의”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일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19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주말 사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 실장은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17~18일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를 갖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 및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고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참석자들은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였으며, 앞으로 수주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샌프란시스코 협의에서는 주로 한미 양자간에 집중적인 협의가 이뤄졌다. 오는 4월과 5월 북한과의 정상회담 준비현황 및 입장을 교환한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정 실장은 맥매스터 보좌관과 쇼타로 국장에게 방북 특사단의 대중일러 협의결과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국가안보실장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이 한반도 뿐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매우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이를 위한 한미 양국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에 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