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부터 60대까지…삼성전자 ’갤럭시 팬 큐레이터‘ 운영

- 100명의 갤럭시 팬 큐레이터, 전국 갤럭시 스튜디어에서 제품 안내
- 삼성, 소비자와 교감하는 다양한 체험 마케팅 확대 예정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 출시와 함께 소비자 봉사단 ‘갤럭시 팬(Fan) 큐레이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갤럭시 팬 큐레이터’는 소비자 입장에서 제품을 안내하고 소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갤럭시S부터 노트8까지 모든 갤럭시 제품을 사용한 열혈 팬부터 인기 유투버, 얼리어답터까지 다양한 직업과 개성의 소비자들로 구성됐다.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갤럭시 팬 큐레이터’ 발대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1월 ‘갤럭시 팬 큐레이터’ 모집을 진행했고, 약 일주일 동안 총 1700여명이 신청했다.

특히 시니어의 신청 비율이 20%에 달하는 등 1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이 참여했다.

최종 선정된 100명의 ‘갤럭시 팬 큐레이터’는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발대식을 갖고 전국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갤럭시S9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팬 큐레이터’와 같은 소비자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관심으로 갤럭시가 많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과 교감하는 새로운 체험 마케팅으로 친밀하게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