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켄싱턴 호텔앤리조트, 공동마케팅 펼친다

- 오는 31일까지 ‘품격있는 휴식’ 기획전 선봬
- 5월 가정의 달 앞두고 ‘리마인드 웨딩’ 무료 지원
- 양사 협업 통해 상품력 높이고 사회적 가치 확산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SK플래닛이 운영하는 11번가가 국내 숙박 활성화와 지역 숙박 경쟁력 제고를 위해 이랜드파크의 켄싱턴 호텔앤리조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마케팅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11번가 관계자는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는 이커머스와 지역 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이는 호텔의 협업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 회사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수경 SK플래닛 여행TF장(사진 왼쪽)과 오정국 이랜드파크 호텔레저BU세일즈&마케팅 부문장(오른쪽)이 지난 13일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 여의도 호텔에서 국내 숙박 서비스 동반성장과 공동마케팅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11번가]

11번가는 오는 31일까지 제주ㆍ청평ㆍ남원ㆍ경주ㆍ해운대 등 전국 17개 지역 소재 켄싱턴 호텔과 리조트의 인기 숙박 상품을 특가로 판매하는 ‘품격있는 휴식’ 기획전을 연다. 켄싱턴 호텔 앤 리조트 전용 11% 쿠폰도 준비했다.

아울러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부모님께 드리는 리마인드 웨딩’ 이벤트를 진행한다. 응모 고객 중 한 쌍을 선정해 5월13일 켄싱턴호텔 여의도에서 리마인드 웨딩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2박3일 허니문을 위한 제주 항공권(2인), 켄싱턴 제주 호텔 ‘럭셔리 올인클루시브 패키지’도 제공한다. 디럭스 객실과 다이닝 파티, 풀사이드 바, 액티비티 등 호텔의 모든 시설과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김수경 SK플래닛 여행TF장은 “여행객 숫자와 빈도 증가로 이커머스 여행 서비스가 전례 없는 호황을 맞고 있다”며 “이번 켄싱턴과의 공동 마케팅을 계기로 올해 11번가 여행서비스는 고객 가치에 초점을 맞춰 상품 경쟁력 제고는 물론 사회적 가치 실현에 초점을 둔 뜻 깊은 성장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