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물산업기술대전’, 물환경보호와 환경친화적 수생태복원에 필요한 우수기술 발굴 기회

국토물순환체계 구축에 기여하고 국내 물산업 성장과 우수기술을 발굴하고 보급하기 위해 ‘물’과 관련된 산, 학, 연, 관이 모두 한 자리에 모인다.

오는 20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물산업기술대전’은K-water, 한국상하수도협회, 환경부, 서울시 등 ‘물’과 관련된 13개 기관으로 구성된 ‘물산업기술발전협의회’의 주최 및 환경부의 후원으로 물산업과 관련된 새로운 부가가치를 생산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행사장에는 기업 부스를 운영하여 17개 중소기업의 우수 기술을 소개하고, 그 중 우수기술로 선정된  업체는 별도의 특별관에서 기술을 전시한다.

또한 우수기술을 수행한 업체에 표창장을 전달하는 시상식이 마련된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환경부 장관상’에 대윤계기산업(방류용 SS계 국산화 개발 기술), ‘K-water 사장상’에 유솔(소규모급수구역 최적유량 및 수압감지시스템), 리테크(디지털 필터 전자식 유량계), ‘한국상하수도협회장상’에 협성히스코(휴대형 열역학 펌프효율 진단 장비의 국산화 개발)와 금강(스테인리스 폴리에틸렌 복합파이프)으로 5건의 기술이 입상하였다. 

K-water 관계자는 "이번 대한민국 물산업기술대전 행사에는 물산업 관련 기업 종사자와 정부 지자체 공무원 등 ‘물’과 관련된 사람과 기술이 모두 모이는 자리인 만큼 폭 넓은 참여를 유도하여 국가 기술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쓰겠다"며 "중소기업 기술의 판로개척을 위한 구매상담회도 함께 실시하고, 2018 WATER KOREA 내 우수기술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전시관을 구축하며 참가자들에게 시연과 다양한 이벤트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물산업기술대전은 대한민국 물산업기술대전은 2008년도 1회 개최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며 국내 물 산업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조갑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