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음반도 G마켓에서’…한터차트와 제휴, K팝 순위 차트 신설

- 양사 MOU…국가별 K팝 순위 차트 단독 론칭
- G마켓ㆍG마켓 글로벌샵 음반 판매량 반영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이베이코리아가 국가별 K팝 치트를 신설한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국내 1위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코리아(대표 변광윤)가 오픈마켓 최초로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대표 곽영호)에 K팝 음반 판매 순위를 제공하는 단독 차트를 새롭게 론칭한다고 19일 밝혔다.

G마켓과 G마켓 글로벌샵을 포괄하는 G마켓 전체에서 판매되는 국내ㆍ외 음반 판매량이 모두 반영되며, 이는 한터차트 내 국가별 실시간 판매 순위로 노출된다. 기존에 국내외 전체 판매량을 총합으로 집계하는 판매처들은 존재했었지만 국가별 판매 순위 차트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베이코리아와 ㈜한터차트가 지난 15일 서울 역삼동 이베이코리아 본사에서 업무제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나영호 이베이코리아 전략사업본부장(사진 왼쪽)과 곽영호 한터차트 대표(오른쪽)가 각 사 대표로 참석해 양사의 향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이베이코리아]

이를 위해 이베이코리아와 한터차트는 지난 15일 이베이코리아 본사에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한국 대중음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관련 데이터를 제공, 반영하고 음반산업 활성화를 위해 공동 협력키로 했다. 앞으로 두 회사의 연계 상품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이베이코리아는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ㆍ외시장에서 K팝의 중요 셀러로서 공신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팝을 즐기는 10대와 20대 등 젊은 세대 고객층 유입을 통해 G마켓에 대한 인지도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터차트는 지난 1993년 신설된 이래, 국내에서 유일하게 실시간 음반ㆍ음원 판매량을 집계하는 차트 서비스로, 국내와 글로벌 팬덤에게 매우 높은 인지도와 공신력을 인정 받고 있다. 이런 이유로 K팝 팬들에게 있어 특정 음반 판매처에서의 구매 데이터가 한터차트에 반영되는지 여부는 구매를 결정 짓는 중요한 기준으로 인식되고 있다.

나영호 이베이코리아 전략사업본부장은 “기존에도 G마켓에서 음반 판매가 꾸준히 이뤄져 왔지만, 공신력 있는 음반 셀러로서의 지위를 강화하고자 한터차트와의 제휴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