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윤상ㆍ北현송월, 평양공연 실무접촉 나서

-南北, 평양공연 선발대 파견도 논의
-예술단 체류일정과 공연장 등 협의

남북이 20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실무접촉을 진행중이다. 남측 수석대표 윤상 예술단 음악감독(오른쪽)과 북한의 대표단장을 맡은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회담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남북은 이날 실무접촉에서 공연 시기와 장소, 예술단 규모와 이동경로, 그리고 이들에 대한 북한 측의 편의 제공 등을 논의한다.

남북이 함께 협연하는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예술단의 체류일정과 공연 시기, 장소 부분 등을 논의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무접촉에선 예술단의 평양공연에 앞서 선발대가 방북하는 방안도 협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선발대 파견 여부와 관련, “아무래도 준비를 하려면 선발대가 가는 방향으로 협의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 예술단의 평창올림픽 계기 방남 때도 현 단장이 앞서 사전점검단을 이끌고 내려와 1박2일 동안 공연장소와 시설을 둘러본 바 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남북은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실무접촉을 진행중이다.

남측에선 예술단 음악감독을 맡은 작곡가 윤상 씨가 수석대표로 나서고 박형일 통일부 국장과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참석했다.

북한에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예술단을 이끌고 내려왔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단장으로 김순호 행정부단장과 안정호 무대감독 등이 나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