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명박 ‘큰 꿈 있다’ 며 2006년 다스 비자금 중단 지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6년 서울시장 재임 중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계획하면서 측근들에게 다스의 비자금 조성 중단을 지시한 것으로 알렸졌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서울시장 임기 말인 2005년 10월경 김성우 다스 사장 등에게 다스의 자금 횡령을 중단할 것을 직접 지시했다고 20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매체는 서울시장으로서 청계천 복원 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한 뒤 자신에 대한 여론 호감도가 상승하자 그 기세를 이용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생각을 굳히고 ‘관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이 당시 현대자동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현대차의 1차 협력업체인 다스를 통해 비자금을 만드는 게 부담이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2006년 1∼3월경 김 사장 등이 횡령액 규모를 보고하자 “내가 큰 꿈이 있으니 올해부터는 위험한 일을 하지 말라”며 비자금 조성 중단을 지시했다고 한다.

이후 대통령에 당선된 이 전 대통령은 2008년 3월 조카 이모 씨를 다스에 입사시킨 뒤 그에게 횡령 범죄가 없었던 것처럼 장부를 꾸미는 임무를 준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이 씨는 이 전 대통령에게 해외 미수 채권을 회수한 것처럼 장부에 기록하는 방식으로 그동안 횡령한 자금을 회사 수익으로 돌려놓겠다고 보고했다. 또 법인세까지 줄이겠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씨에게 “잘했다. ○○이 잘했네. 너 혼자 다 해도 되겠다”고 격려했다고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