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2년만에 한미연합훈련 北 통보…1차 확성기ㆍ2차 군 통신선 활용

-작년에는 브룩스 사령관 지시 따라 통보 안해
-군 통신선, 1월 복구함에 따라 2차례 대북통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미연합사는 20일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군정위)를 통해 북한에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연기됐던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한다고 통지했다.

군 관계자는 “군정위가 오늘 오전 8시30분께 북한 측에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대북통지문을 통보했다”며 “1차로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남쪽에서 북쪽을 향해 육성으로 낭독하고, 2차로 남북 군 통신선 채널로 통지했다”고 밝혔다.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연례적ㆍ방어적 성격이라는 내용과 연습 일정 등을 골자로 하는 군정위 대북통지문은 대규모 군사훈련에 따른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통상적인 국제관례에 따른 것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특히 작년에는 생략됐다가 2016년 이후 2년만에 재개됐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작년의 경우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지시에 따라 매년 해오던 한미 연합군사훈련 대북통지를 생략했다.

한미가 관례적으로 해오던 훈련 통지를 건너 뛴 것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이 반복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 내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공공연히 제기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미국이 북한에 고강도 경고메시지를 보낸 것이란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미가 올해 다시 연합군사훈련 대북통지를 재개한 것은 평창올림픽 계기 남북 화해무드 조성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북미정상회담을 비롯한 북미대화 기류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그동안 확성기로만 통보했던 대북통지문이 남북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동시에 통보됐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유엔사 군정위는 북한이 지난 2016년 1월 4차 핵실험 뒤 우리 군의 대북확성기 방송에 반발해 군 통신선을 차단하는 바람에 2016년 한미 연합군사훈련 대북통지를 판문점에서 확성기로 통보한 바 있다.

한편 남북 서해 군 통신선이 지난 1월 복구된 것과 달리 유엔사와 북한군 간 통신선은 지난 2013년 2월 북한이 3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빌미로 정전협정 무효화를 선언하면서 일방 차단한 뒤 4년 넘게 운용되지 않고 있다.

앞서 미 하원의원들은 지난 1월 남북 군 통신선이 재개되자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 군사당국 간에도 통신을 재개해야한다는 공개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