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도시양봉학교 22일 개강

-매년 상ㆍ하반기 운영… 220여 명 양봉가 배출
-계절별 벌 관리법, 벌꿀 채밀 등 이론ㆍ실습 병행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속의 자연도시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오는 22일 오전 10시 명일근린공원 공동체 텃밭에서 ‘2018년 제1기 도시양봉학교’ 개강식을 개최한다.

강동구는 풍부한 녹지율을 자랑하는 지역적 조건과 친환경 도시농업 운영으로 벌들이 생육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가지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2013년부터 도시양봉을 운영하고 있다.

매회 30여 명의 대기자가 있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강동 도시양봉학교’는 현재까지 220여명의 양봉가를 배출해냈다. 10개 벌통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30통의 벌통에서 약 619kg의 꿀(아카시아꿀, 밤꿀, 잡화꿀 등)을 채밀하기도 했다. 

지난해 양봉학교 학생들이 벌 상태를 관찰하는 법을 배우고 있다.

오는 22일에 개강하는 2018년 제1기 도시양봉학교는 매주 목요일(10:00~12:00) 12주 과정으로 6월 14일까지 26명의 교육생과 함께 한국양봉협회 전문 강사의 수업으로 진행된다.

봄철 벌 관리 방법, 벌꿀 채밀, 병충해 예방법, 여왕벌 키우는 법, 여름철 벌 관리법 등 다양한 이론과 실습수업이 병행될 예정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강동구는 서울시 최초로 친환경 도시농업 사업을 추진, 2009년부터 텃밭재배 뿐만 아니라 도시양봉, 약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도시농업을 시도해오고 있다”며 “특히 도시양봉학교를 운영해 도심 속 생태계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고 도시농업 분야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