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침수방지시설 무료 설치 지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ㆍ사진)는 장마철 집중호우기간에 대비하기 위해 침수방지시설 무료 설치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하수역류 혹은 빗물유입 피해가 예상되는 지하주택이다. 관심 있는 가구는 오는 10월 말까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 있는 신청서를 쓴 뒤 제출하면 된다.


지원되는 침수 방지시설은 하수역류 방지 장치와 물막이판 등 두 종류다. 역류 방지 장치는 마당이나 주방, 화장실 배수구 등에 두는 시설로, 침수방지와 함께 악취 예방에도 효과가 크다. 물막이판은 높이 40㎝의 알루미늄 재질 수동 장치다. 주로 지하 출입구가 낮은 턱이나 창문에 설치된다.

구는 대상 가구에 전문 업체 직원을 파견한 후, ‘맞춤형’ 침수방지시설을 제작해 설치할 계획이다.

박겸수 구청장은 “최근 기상이변으로 기습 폭우가 잦아지고 있다”며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가구는 여름이 오기 앞서 미리 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